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영역
전체 651건
  • 'U+DIVE'에서 즐기는 SRT VR 여행

    ‘300km/h로 실감나게 즐기는 SRT VR 여행’ SR, LG유플러스 ‘U+DIVE’에서 기차여행 VR콘텐츠 공개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이종국)은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와 XR※콘텐츠 플랫폼인 ‘U+DIVE’에서 SRT 기차여행 VR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8일(화) 밝혔다.    ※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X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아울러 혼합현실(MR) 기술을 망라하는 초실감형 기술 및 서비스 용어. SR이 LG유플러스와 공개한 ‘SRT VR 여행콘텐츠’는 SRT 기장 시점에서 열차가 최대 300km/h로 고속 주행하는 장면을 VR영상으로 제작한 실감형 콘텐츠다. SRT VR 여행콘텐츠는 △동탄-공주 △공주-익산 △익산-광주송정 △광주송정-나주 △나주-목포 구간을 SRT 고속 주행영상으로 담은 각 5분 분량 5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실제 SRT를 타고 기차여행을 하는 생동감을 선사한다. 교행하는 고속열차, 터널 통과 장면 등 짜릿한 속도감을 생생하게 롤러코스터나 자동차와 같이 이동하면서 촬영한 기존 VR영상의 경우 흔들림이 있어 멀미를 유발하지만, SRT VR 여행콘텐츠는 최대 300km/h의 빠른 이동에도 상하좌우 흔들림 없이 편안하게 속도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맞은편 선로의 기차가 빠른 속도로 지나쳐가고, 터널에 들어가고 나오며 갑자기 어두워졌다가 순식간에 빛이 보이는 등 고속열차 운전실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짜릿한 상황을 VR영상 속에서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SR은 앞으로도 LG유플러스와 협업해 멋진 풍경을 자랑하는 지역별 영상, 계절별 영상, 객석 시점에서 즐기는 고속주행 영상 등 다양한 SRT VR 여행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용하는 통신사 관계없이 U+DIVE 통해 시청 가능 SRT VR 여행콘텐츠는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원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U+DIVE’ 앱을 다운로드받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이종국 SR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자유롭게 여행을 즐기지 못하는 아쉬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이번 콘텐츠를 선보였다.”라며, “XR콘텐츠 선도사업자인 LG유플러스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실감형 콘텐츠를 다양하게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 U+DIVE ‘SRT VR 여행콘텐츠’ 편성화면

  • 제3기 CS 모니터단 비대면 해단식

    SR, 지난해 도입한 서비스 우수사례 선정 제3기 CS 모니터단 비대면 해단식 가져…‘SRT 챗봇’ 도입 등 우수사례 선정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이종국)은 지난 13일(목) SR 메타버스 플랫폼인 ‘SR TOWN’에서 고객 대표단인 ‘제3기 CS 모니터단’ 해단식을 가졌다. 이날 해단식은 제3기 CS 모니터단을 SR TOWN에 초대해 모니터단의 서비스 개선 아이디어 반영 사례를 돌아보며 서비스 우수사례를 선정하고, 2022년도 SR 서비스 개선계획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SR 서비스 우수사례로는 지난해 새롭게 도입한 ‘SRT 챗봇 안내 서비스’가 선정됐다.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SRT 챗봇은 승차권 구매 및 취소 방법, SRT 시간표 문의 등 기본적인 정보 제공은 물론, 열차지연 등 이례상황 발생 시 실시간으로 고객에게 상황정보를 안내한다. 또한, ‘다자녀가구 공공할인 인증 간소화’와, ‘역사 내 휠체어 이용고객 배려석 운영’도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두 사례 모두 CS 모니터단의 아이디어를 반영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서비스 개선사례로, 국민참여형 ESG 경영을 실천한 사례로 평가받았다. 이종국 SR 대표이사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고객의 소리를 경청하고 실천하기 위해 SR은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비대면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들과 소통하고 고객 관점에서 서비스를 개선하겠다.”라고 밝혔다.

  • 중대재해예방 대책본부 구성

    SR, 중대재해예방 대책본부 구성…발생 근절 나서 이종국 대표이사 대책본부장으로 … 중대재해 발생 ‘제로’ 목표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이종국)은 오는 27일(목)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중대재해 발생 ‘제로’를 위한 ‘중대재해예방 대책본부’를 7일(금) 구성했다. SR은 이날 이종국 SR 대표이사를 대책본부장으로 하고, 총괄반 등 분야별 7개반으로 구성한 대책본부 운영을 시작했다. 이날 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지난해 7월 조직한 산업안전보건T/F 운영실적을 점검하는 등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대비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향후 운영계획과 이슈사항 등을 논의했다. SR은 지난해 7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대비해 산업안전보건T/F를 조직해 중대재해 예방에 나섰다. SR 전사 및 협력사 사업장 위험성 평가를 통해 중대재해 우려개소 8건을 발굴하고 위험성 감소 조치에 나서는 한편, 시민안전체험단과 유해·위험개소 합동점검에도 나섰다. 또한, 임직원 중대재해처벌법 이해를 돕기 위한 책자를 제작해 지난해 11월 부서장 교육에 나섰으며, 지난 4일(화)에는 현장 직원을 위한 교육자료도 만들며 법률 이해를 위한 노력에도 힘쓰고 있다. SR은 산업안전보건T/F 임시조직을 산업안전보건처로 강화해 중대재해발생 예방과 대응을 한층 더 강화하고, 산업안전보건관리규정 개정 및 산업안전경영시스템 확립을 통해 중대대해예방 체계와 절차서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시 현장 점검을 통해 안전수칙 및 작업절차 준수를 중점점검하며 중대재해 발생 근절에 나설 방침이다. 이종국 SR 대표이사는 “중대재해발생 ‘제로’를 위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통제하는 등 최고 수준의 ‘절대안전’을 확보하겠다.”라며, “모든 근로자와 고객, 시민이 보다 안전하게 SRT 열차와 역에서 일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SRT 승차권 구매, 키오스크로 편리하게

    SRT 승차권 구매, 키오스크로 편리하게 수서역에 승차권 키오스크 시범 설치…오늘부터 이용할 수 있어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이종국)은 6일(목)부터 SRT수서역에 승차권 자동발매기를 신규 키오스크로 교체 설치하고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수서역에 설치된 SRT 승차권 키오스크는 승차권 구매만 할 수 있었던 기존 자동발매기와 달리, 승차권 반환과 영수증 재발행 기능을 추가해 고객서비스 품질 향상을 극대화했다. 또한, 모바일 기반의 사용자 친화적 UI·UX를 제공해 고객들은 SRT앱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빠른 속도로 키오스크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4개국어(영어·일어·중국어(간·번체)) 서비스와 음성안내 기능을 제공해 외국인 이용고객과 IT취약계층을 위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SRT 승차권 키오스크는 6일(목)부터 22일(토)까지 수서역에서 시범 운영을 거쳐 SRT 전용역사인 수서·동탄·평택지제역에 총 20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종국 SR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서비스 확대와 자동발매기에 대한 사용자 편의성 향상 요구에 맞춰 신규 키오스크를 도입했다.”라며,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승차권을 구매할 수 있도록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도입하겠다.”라고 말했다.

1 2 3 4 5 다음 마지막